솔직하고 담백한 진료, 웃음과 건강이 함께하는 솔담현경철한의원

 
여름 보약의 오해와 진실
글쓴이 : 솔담현경철한의원
      조회 : 95회       작성일 : 2019-07-29 09:07  

제민일보 신문-이훈원장님-006.jpg

 

아이들에게 여름 보약이 필요한지 궁금해하는 분이 많다. 아이 컨디션이 평소와 같지 않아 한약으로 기운을 북돋워 주고 싶지만, 한편에서는 여름에는 보약을 먹지 않는 것이라고 말하는 사람이 있기 때문이다. 땀으로 기운이 빠져나가 복용한 보약의 효과가 떨어진다는 논리다. 하지만 이런 생각은 속설이고 잘못된 조언이다.



여름 보약이 필요한 아이들이 있다. 이런 아이는 얼굴이 발개지고 식은땀을 흘린다. 차가운 물을 마셔도 계속 목말라한다. 머리가 아프다고 하거나 어지럽다고 호소한다. 쉽게 피곤해하고 식욕도 떨어진다. 그리고 숙면을 취하지 못한다. 이것은 모두 더위로 몸의 열을 조절하는 능력이 떨어져 생긴 주하병(注夏病) 증상이다. 더운 여름에 열 조절 능력이 떨어지거나 체력이 약한 아이에게 자주 생긴다.


주하병은 몸의 열 순환에 문제가 생겨 몸 바깥쪽에는 열이 계속 발생하고 덥다고 느끼며, 몸 안쪽은 차가워져 소화기에 문제가 생기는 병이다. 이런 아이들에게 여름 보약을 처방한다. 여름 보약으로 몸에 있는 열을 잘 배출되도록 돕고 소화기를 따뜻하게 하여 기능을 회복시킨다. 이렇게 하면 몸의 안과 밖의 열 순환이 순조롭게 이루어지고 컨디션 및 면역력이 좋아진다. 


증상과 체질에 따라 잘 처방한 여름 보약은 여름을 건강하게 나도록 돕는다. 이와 함께 갈증을 잊어버릴 정도로 노는 데만 집중하는 아이들이 많으므로 수분을 자주 섭취하도록 한다. 차가운 음료나 아이스크림은 속을 더 차게 하므로 피하고, 단 음료도 갈증을 유발하므로 삼가 하는 것이 좋다. 가장 더운 오후 12시에서 4시까지는 밖에서 노는 것을 자제하도록 해서 과도하게 기운을 소모하지 않도록 한다.
 

 

이 훈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글 이전 글이 없습니다.
다음 글 단체 생활 증후군 극복하기.